로그인

시대변화 반영하는 ‘국가성평등지수’ 개편한다
2019. 11. 18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정책 토론회
국가별 성 격차 지수(GGI)
149개국 중 국내 115위
성불평등 지수(GII)
189개국 중 국내 10위

여성의 대학진학률, 셋째아 출생 성비 등 우리사회의 시대변화를 반영하지 못하는 국가성평등지수에 대한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를 개편하고 활용도 제고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발표한 국가별 성 격차 지수(GGI)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성평등 지수는 전체 149개국 중 115위를 차지했다. 반면 유엔개발계획(UNDP)에서 발표한 우리나라 성불평등 지수(GII)는 189개국 중 10위를 기록했다.

이러한 격차가 발생하는 이유는 GGI는 남성과 여성 간의 격차에 주목했다면 GII는 여성이 어떠한 삶을 사는지에 중점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국가 성평등 지표는 어떠한 영역에 초점을 맞춰 지표를 개발하고 측정하느냐에 따라 현저한 차이가 나타난다는 특성이 있다.

우리나라 역시 ‘양성평등기본법’ 개정으로 2009년부터 국가성평등지수를 개발해 공표하고 있다. 그러나 여성의 대학진학률, 셋째아 출생 성비 등 우리사회의 시대변화를 반영하지 못하는 지표로 인해 정확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계속적으로 제기됐다.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성가족위원회)은 오는 15일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여영국 의원과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와 공동으로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및 활용방안 마련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1부에는 김경희 중앙대학교 교수가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및 활용방안’을 주제로 발표한다. 2부에서는 마경희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정책연구실장·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이희길 통계개발원 서기관이 토론한다.

행사를 주최한 송옥주 의원은 “일본 등 해외 주요국의 경우 부처별 성평등지수를 활용한 정책 추진에서 더 나아가 국민이 쉽게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도록 성평등 지도를 제공하는 등 정보 접근도 용이하다”며 “우리나라도 이번 토론회를 기점으로 국가성평등지수가 시대변화를 반영하지 못하는 낡은 지표라는 오명을 벗고 실질적인 성평등 사회를 위한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토론회 개최배경을 밝혔다.



저작권자 © 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혜민 기자  hmj@womennews.co.kr

출처 : 여성신문( http://www.womennews.co.kr )
英 여성의원 탄생 100주년…존슨 "여성 정치참여 확대" [인터뷰] “우리 여성 정치의 미래는 밝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910핀란드 서른네살 여성총리 탄생…"지구촌 현역 최연소... 2019/12/09487
1909여성 비율 낮고, 건축·토목 업무 많으면 임금 격차 ...2019/12/096
1908514조원 예산안 결정하는 예산소위…15명 중 단 한 명... 2019/12/04574
1907英 여성의원 탄생 100주년…존슨 "여성 정치참여 확대... 2019/12/02224
1906시대변화 반영하는 ‘국가성평등지수’ 개편한다 2019/11/181489
1905[인터뷰] “우리 여성 정치의 미래는 밝다” 2019/11/1884
1904벨기에 첫 여성 총리 탄생…44세 소피 윌메 2019/11/041910
1903‘여성 경력단절 예방’ 강화하는 법안 본회의 통과 2019/11/04225
1902공공부문 여성관리자 늘어도…고위직은 7% 불과 2019/10/102396
1901[20대 국회 마지막 국감] 여성 인권, 건강권 등 ‘젠... 2019/10/107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