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슬로바키아 첫 여성 대통령 된 정치 신인
2019. 04. 02
환경운동가 출신의 정치 신인이 동유럽 슬로바키아의 첫 여성 대통령이 됐다.

30일(현지시간) 열린 대선 결선투표 개표가 95% 이상 진행된 가운데 BBC 등은 진보정당 ‘진보적 슬로바키아’의 주사나 카푸토바(45)가 약 58%의 표를 얻어 승리를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연립정부 여당인 사회민주당의 마로스 세프쇼비치 후보는 42%를 얻는 데 그쳤다.

이로써 카푸토바는 슬로바키아 제5대 대통령이자 첫 여성 대통령으로 기록되게 됐다. 그는 지난 14년간 수도 브라티슬라바 인근의 고향 마을 페지노크에서 불법 폐기물 매립 문제와 싸운 환경운동가다. 긴 법정 투쟁 끝에 대법원으로부터 매립 불허 판결을 받아내 2016년 환경 분야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골드만 환경상’을 받았다. 그러나 최근 진보적 슬로바키아 당 부대표를 역임한 것 외에는 정치 경험이 전무하다. 카푸토바는 두 자녀를 둔 이혼녀이며 동성애를 옹호하고 낙태 금지에도 반대한다.

슬로바키아가 카푸토바를 선택한 것은 기성 정치에 대한 불신과 분노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2월 슬로바키아 정치인들과 이탈리아 마피아 조직의 유착 관계를 파헤치던 잔 쿠치악 기자가 피살당한 이후 정경유착 척결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집회가 계속됐다. BBC는 “카푸토바 당선인은 이번 선거를 선과 악의 대결 구도로 끌고 갔다”고 승리 이유를 분석했다. 슬로바키아 대통령은 국가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자리라 실권은 총리에게 있다. 하지만 슬로바키아 대통령은 내각 구성 승인권, 헌법재판관 임명권 등을 가진다.

블룸버그통신은 카푸토바 당선인의 승리를 일종의 포퓰리즘이라고 평가하면서도 “폴란드, 헝가리, 독일, 이탈리아 등의 포퓰리즘과 다르고 우익, 민족주의와 거리가 멀다”면서 “무엇보다 부패에 반대하고 외부의 위협보다는 내부의 위협에 저항해 단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출처: 서울신문 ( http://www.seoul.co.kr/ )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401009016
`동성애 흑인여성` 시카고 시장 되다 한국 여성 국회의원 비율 세계 121위, 작년보다 더 하락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900[4당 여성리더십 인터뷰④] 인재근 “입법 통해 성평...  2019/09/17180
1899성평등한 지자체 ‘2019 여성친화도시’ 지정한다  2019/09/1731
1898IMF총재, 불가리아 출신 여성 경제학자 게오르기에바 ... 2019/09/101654
1897[4당 여성 리더십 인터뷰③] 이혜훈 “보수가 바뀌고 ...  2019/09/171008
1896[4당 여성 리더십 인터뷰] 심상정 “연동형 비례대표... 2019/09/0579
1895[인터뷰] 나경원 원내대표 “여성 30% 공천이 여성정... 2019/09/0586
1894韓 30~40대 여성고용률 OECD 최하위…성별임금격차는 ... 2019/09/0582
1893육아휴직 뒤 중소기업 근로자 31% 일자리 사라진다 2019/08/301291
1892[21대 총선 도전하는 여성들 ③미래·평화·정의] 정... 2019/08/301386
1891“여자는 보좌관 하면 안 되나요?”… 국회 여성 보좌... 2019/08/1613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