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미투운동 기여한 시인 최영미, 서울시 성평등상
2018. 06. 21
최영미 시인

.지난 2월 한 여성 시인의 용기 있는 고백으로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운동은 사회 전반으로 번졌다.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유명한 최영미(57·사진) 시인이다. 그는 지난해 12월 한 ‘거물 시인’의 성폭력을 묘사한 시 ‘괴물’을 발표했다. 이후 언론 매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잇따라 문단 내 성폭력 실태를 세상에 알렸다.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백하는 ‘미투 운동’이 들불처럼 일어나는 계기가 됐다.

서울시는 최영미 시인을 올해 ‘성평등상’ 대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문학 창작 활동을 통해 여성이 일상에서 직면하는 성 불평등의 문제를 환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윤희천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최영미 시인은 문단 내 남성 중심 권력 문제와 성폭력을 폭로해 미투 운동을 사회적 의제로 확산하는 데 이바지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최영미 시인은 "각자 일하는 공간에서 크지 않더라도 자기 목소리를 내는 실천이 꾸준히 이어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매년 시상하던 ‘여성상’의 이름을 올 처음 ‘성평등상’으로 바꿨다. ‘성평등상’은 성평등 실현, 여성 인권과 안전 강화, 여성의 사회 참여 확대에 이바지한 개인·단체·기업을 발굴해 매년 시상한다. 올해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공적심사위원회가 최 시인을 포함한 개인·단체 수상자 7명을 선정했다.

최우수상은 장애여성공감과 한국한부모연합에게 돌아갔다. 장애여성공감은 장애여성 성폭력 피해자의 법률·의료 지원을 20년째 하고 있다. 한국한부모연합은 한부모 가족의 차별 해소와 권익 보호에 앞장서왔다. 우수상은 사이버 성폭력 피해자들의 영상 삭제, 상담·고발을 돕는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등이 선정됐다. 공로상에는 서울예대 미디어창작학부 학생들이 진행한 영등포 여성 노숙인 생리대 나눔프로젝트에 돌아갔다.

시상식은 성평등 주간인 다음달 6일 오후 2시 서울시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출처 :  http://news.joins.com/article/22734045  
"여경 비율 늘리고 성평등 정책 성과낼 것” ‘여성 정치’ 비중, 아직 너무 낮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74공공기관 여성 채용 ‘후진’… 이공계·고졸 출신도 ... 2014/02/0629540
1773女봐라…유리천장 깨고 `알파걸` 몰려온다 2013/12/3031353
1772메르켈 공격했던 女人… 메르켈 후계자로 부상 2013/12/1731751
1771[여성포럼]브룬틀란 전 노르웨이 총리 "남녀평등, 피... 2013/12/1330446
1770美 여성 정치인 정치자금 모금 우위 2013/12/0528709
1769폭스, 美 국방부 사상 최고위직 여성에 올라 2013/12/0530227
1768제48회 전국여성대회 개최 2013/11/0830219
1767"노벨평화상 못 받은 걸 축하" 세계가 말랄라 신드롬 2013/10/1428619
1766美연준 첫 여성의장 2013/10/1127402
1765길라드 전 호주 총리 "총리 때 성차별 경험, 살인적 ... 2013/10/02245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