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트럼프 ‘16주 이후 낙태 금지’ 찬성에 바이든 “난 여성보호”...
2024. 02. 19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왼쪽),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사실상 미국 공화당의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임신 16주 이후 낙태금지’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지자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이 이에 대해 공세를 펼치며 쟁점화에 나섰다. 연방 차원의 낙태권 보장을 명문화했던 ‘로 대 웨이드’ 판결이 2022년 폐기된 이후 주요 선거에서 낙태권 문제가 민주·진보 유권자를 결집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는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 측이 낙태권 이슈에 다시 불을 붙이는 모습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측근 및 보좌진에게 임신 16주 이후 낙태 금지를 전국적으로 입법화하는 것에 대한 찬성 입장을 비공식적으로 표명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지난 16일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보수 우위의 연방대법원이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었을때 이를 자신의 공으로 돌리기는 했지만, 전국적 낙태 금지 입법 문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입장을 밝힌 바 없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신 16주 후 낙태 금지 찬성 입장 보도에 대해 대선 캠프를 통해 성명을 내고 “트럼프는 여러분의 권리를 박탈하기 위해 출마했으나 나는 여러분을 보호하기 위해 출마했다”고 말했다고 의회 전문매체 더힐, CNN 방송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이어 “선택은 매우 간단하다. 나는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복구할 것이고 그것을 다시 이 나라의 법으로 만들 것”이라면서 “트럼프는 낙태를 전국적으로 금지할 것이며 그것이 11월 대선에 걸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2016년 대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낙태시 여성이 처벌받아야 한다고 했던 발언과 관련, “여성이 처벌받아야 한다고 말한 것은 트럼프 자신”이라면서 “여성을 처벌하는 일은 트럼프가 한 일”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캠프도 별도로 미국 언론과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을 진행하고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낙태 금지 입장을 비판했다.

민주당 전국위원회도 성명을 통해 “11월 대선 투표용지에 모든 여성의 낙태 접근 문제가 걸렸다는 것을 트럼프가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이런 공세와 관련, 트럼프 캠프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뉴욕타임스(NYT)의 보도를 ‘가짜뉴스’(fake)라고 부르면서도 구체적으로 부인하지는 않았다.

캠프는 대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양측과 마주 앉아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협상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과 거의 모든 민주당 당원은 출산 직전, 심지어 출산 이후까지 급진적인 ‘주문형(on-demand) 낙태’를 지지한 기록을 갖고 있다”고 비판했다.

출처 : https://www.segye.com/newsView/20240219500181?OutUrl=naver
CJ, 올해 승진한 80·90년대생 임원 19명 중 7명…`여성 파워`도 건재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971정부, 여성고위공무원 확대 위한 TF 구성한다 2021/02/2225408
1970여성근로자 및 여성관리자 비율(2019) 2021/02/1722950
1969WTO 첫 흑인·여성 수장 오콘조이웨알라… 강단·노련... 2021/02/1723864
1968서울 여성 하루 가사노동 2시간 26분…남성의 3.6배 2021/02/0927116
1967통일부, 52년 만에 첫 여성 대변인 2021/02/0824673
1966최초 국회의장 산하 성평등자문위원회 출범… 위원장... 2021/01/2728905
1965경력단절 여성 150만6000명…30대가 46% 달해 2021/01/2226176
1964국가성평등지수 73.6점 그쳐... 전년보다 0.5점 올라 2021/01/2225291
1963싱가포르 최초의 여성 은행 수장 탄생 2021/01/1228470
1962與野, 여성후보에 10% 가산점 준다 2021/01/112257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