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성 공무원 77.4% "승진에 성차별 있다고 느껴"
2018. 04. 30
인사처, 중앙부처 공무원 1만5천여 명 설문조사
남성 64.9% 여성임용목표제 동의 못 해…인식 대비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중앙부처 여성 공무원의 77.4%는 승진에 `성차별`이 있다고 느끼는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남성 공무원의 64.9%는 `여성임용 목표제`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나 확연한 인식차를 보였다.

인사혁신처는 지난 2월 23∼27일 45개 중앙행정기관 공무원 1만5천51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공직 내 여성공무원 인사관리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인식조사` 결과를 29일 공개했다.

인식조사는 온라인 설문조사로 진행됐으며 응답자의 68.3%는 남성, 31.7%는 여성이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승진에서 남성의 64.5%는 `성차별이 없다`고 봤지만, 여성의 77.4%는 `성차별이 있다`고 생각했다.

여성은 주요 차별원인으로 남성중심 조직문화(29.8%), 출산·육아휴직 사용의 불이익(22.4%)을 꼽았다.

근무성적평정에서도 남성의 64.5%는 `성차별이 없다`고 했지만, 여성의 67.8%는 `성차별이 있다`고 했다.

여성은 주요 차별원인으로 특정성에 대한 관대한 평가 관행(29.0%), 핵심부서 경력부족(27.1%)을 들었다.

보직배치에 성별이 영향을 미치는지 묻는 말에 남성의 55.6%는 부정했지만, 여성의 55.8%는 미치는 편이라고 답했다.

여성의 주요 보직배치 장애요인으로 남·여 공무원 모두 `가사 및 육아 문제`를 1순위로 꼽았다.

2순위로는 여성이 `관리자의 여성기피`, 남성이 `책임성·적극성 부족`을 각각 거론했다.

성차별적 조직문화에 대한 인식을 묻는 모든 문항에서 남·여 모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높았고, 여성임용목표제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여성의 경우 40.9%이지만 남성은 64.9%로 차이가 났다.

아울러 관리자의 성별에 대한 인식을 묻는 모든 문항에서 `성별 무관`이 70∼80%대로 높게 나타났다.

예컨대 관리자가 업무에 관해 결정할 때 `남성이 잘한다` 14.2%, `여성이 잘한다` 4.8%, `성별 무관`이란 응답이 81.0%였다.

공무원들은 관리자의 성별보다는 개인성향과 능력을 중요하게 여긴다는 해석이다.

이 밖에 여성상사와 근무경험이 조직문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분석 결과 여성상사와 근무경험이 있고, 그 기간이 길수록 성에 대한 편견이 적고, 여성에 대해 더 긍정적으로 인식한다는 결론이 도출됐다.

noanoa@yna.co.kr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dev/9601000000.html
‘여성 정치’ 비중, 아직 너무 낮다 “최고위직 여성 다합쳐도 ‘Mr. 존’보다 적다”…美엘리트사회 성불평등 심각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818[이코노미스트] 여성이 일하기 좋은나라 나쁜나라 2017/05/309548
1817‘동일노동·임금’은 세계적 흐름...한국은? 2017/05/308976
1816‘탈레반 피격 소녀’ 유사프자이, 유엔 평화대사 됐... 2017/04/1111480
1815런던경찰 188년만에 첫 여성수장 맞는다 2017/03/2710685
1814[노트북을 열며] 스웨덴이 출산 강국인 사소한 이유들 2017/03/2710437
1813“여성의 일은 여성이 결정”… 트럼프에 맞선 유럽의... 2017/02/2411812
1812101년 걸린다는 남녀 임금 격차 해소 2017/02/2410089
1811반기문, 마지막 유엔 총회 연설에서 `페미니스트` 선... 2016/12/2612780
1810에스토니아에 비정치인 출신 첫 여성 대통령 선출 2016/10/0515887
1809클린턴, 국방·재무장관·비서실장 금녀영역 깰까 2016/09/081476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