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경 비율 늘리고 성평등 정책 성과낼 것”
2018. 07. 30
역대 두번째 女치안감 이은정 기획관… “여성 상대 범죄 처벌 강화해야”
“다들 기대가 커서 마음이 무겁네요.”


문재인 정부 첫 여성 치안감이자 역대 두 번째 여성 치안감에 오른 이은정 신임 경찰청 경무인사기획관(53·사진)은 26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담담한 어조로 입을 열었다. 이 기획관이 승진하면서 경찰은 2011년 이금형 전 부산지방경찰청장 이후 7년 만에 새로운 여성 치안감을 배출했다.

동국대 경찰행정학과를 졸업한 이 기획관은 1988년 경사 특별채용으로 경찰에 투신했다. 이후 강원 영월경찰서장과 서울 마포경찰서장, 충남지방경찰청 제2부장과 서울지방경찰청 생활안전부장 등을 지내며 풍부한 경험을 쌓았고, 30년 만에 치안감에 올랐다. 치안감은 전국 12만 경찰 중 27명밖에 없는 최고위급 직위다.



그는 12만 경찰의 안살림과 함께 조직 내 성평등 정책을 총괄하는 업무를 맡는다. 앞으로 전체 경찰의 11%가량인 여경 비율을 확대하고 조직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 기획관은 “남녀가 평등한 조직을 만들어 달라는 사회적 염원이 반영된 인사라고 생각한다”며 “경찰이 성평등을 위해 추진하는 정책들이 단기간에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획관은 성행위 동영상을 무단으로 인터넷에 유포했더라도 상대가 촬영에 동의했다면 처벌 강도를 낮춰주는 현행법을 바꿔야 한다고 최근 경찰청에 건의했다. 그는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해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적극 목소리를 내겠다”고 말했다.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경찰청 <승진> ▽치안감 △기획조정관 송민헌 △사이버안전국장 이철구 △교통국장 최해영 △경비국장 김병구 △정보국장 장하연 △강원경찰청장 김원준 △전남〃 최관호 <전보> ▽치안감 △수사국장 배용주 △광주경찰청장 김규현 △대전〃 이상로 △제주〃 이상철 △경무담당관실 이승철 조희현 장향진 강성복 ▽경무관 △수사기획관 이명교 △대테러위기관리관 김준철 △정보심의관 김교태 △자치경찰추진단장 김남현 △경무담당관실 남구준 △서울경찰청 생활안전부장 이영상 △〃 교통지도부장 진정무 △광주경찰청 제1부장 박석일 △충북경찰청 청주흥덕경찰서장 이규문 △경남경찰청 제2부장 전창학 △〃 창원중부경찰서장 김병수

출처 :  http://news.donga.com/3/all/20180727/91240107/1  
‘문제는 법·제도...여성이 정치권력 가져야’ 여성운동 방향은? 미투운동 기여한 시인 최영미, 서울시 성평등상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844여성 런던주교 탄생…500년만에 성공회 5대요직 첫 진... 2017/12/227713
1843 남성 출산휴가 3일서 최대 10일로 확대 2017/12/217884
1842펀리 뉴질랜드 대사 “여성평등 정책, 기업 발전에도 ... 2017/12/197988
1841 김정숙 세계여성단체협의회장 “여성운동 살리는 ... 2017/12/118659
1840최현수 전 군사전문 기자, 국방부 첫 여성 대변인에 2017/12/087697
1839성폭력 침묵 깬 ‘미투’ 이들이 세상을 바꿨다 2017/12/086727
183870년생 여성 대선 후보의 돌풍, 이유는? 2017/12/057499
1837여성인재 양성 네트워크 강화… 차세대 리더 키워 ‘... 2017/12/057193
1836[기획] 여성의 정치 참여 세상을 바꾸는 힘 (3) 2017/12/056581
1835[기획] 여성의 정치 참여 세상을 바꾸는 힘 (2) 2017/12/05629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