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동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첫 여성 대통령 탄생
2021. 03. 22
부통령이던 사미아 술루후 하산
전임자 사망에 대통령직 승계

동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첫 여성 대통령이 탄생했다. 전임자 존 마구폴리 대통령이 심장질환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진 지 이틀 만이다.

19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부통령이던 사미아 술루후 하산이 헌법에 따라 대통령직을 승계했다. 하산 신임 대통령은 전임자의 잔여 임기인 2025년까지 대통령직을 수행한다.

61세인 하산 대통령은 검은 정장에 붉은 머리 스카프 차림으로 오른손에 쿠란을 들고 이브라힘 주마보윙 대법원장 앞에서 “나 사미아 술루후 하산은 정직하며 탄자니아 헌법을 순종하고 보호할 것을 약속한다”고 취임 선서를 했다. 이어 군을 사열하고 축포 인사를 받았다. 상업수도 다르에스살람에서 열린 취임식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직 대통령과 내각 구성원 등 소수 인사만 참석하고 실내에선 마스크를 썼다.

하산 대통령은 인도양의 반자치지역인 잔지바르섬 출신으로 지방 정부에서 국회까지 20년의 정치 이력을 갖고 있다. 장관직도 거친 그는 2015년 대선 당시 마구풀리 대통령의 러닝메이트로 출마해 당선됐으며 지난해 10월 대선에서도 야당의 부정선거 비판 속에 역시 동반 재선했다.

그는 대통령직을 수행하는 데 있어 집권 혁명당(CCM) 내부에 자기 세력을 구축해야 하는 과제에 직면해 있다. 분석가들은 정보 등 핵심 조직을 장악하고 있는 여당 내부 마구풀리의 동맹 세력에 그녀가 자칫 휘둘릴 수도 있다고 말한다. 또 마구풀리와 달리 코로나19 백신을 도입할지 여부도 당면한 문제다.

마구풀리는 2월 말부터 3주 가까이 공개석상에 나타나지 않아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소문이 나도는 가운데 지난 17일 심장 질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발표됐다.

서울신문 곽윤아 기자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2JVBDZYLB
여성노동자 70% "코로나 가족돌봄으로 직장내 불이익 우려" 100대 기업, 신규 선임한 사외이사 3명 중 1명 `여성`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883[WHO] 인도 경제 구원투수로 나선 `시타라만` 2019/07/1110751
1882지검장 부임 후 특수부 등 요직마다 여성 배치 ‘금녀... 2019/07/119587
1881신임 유럽중앙은행 총재에 라가르드 IMF 총재 2019/07/039056
1880남녀고용률 격차 20%포인트 이하로 줄어 2019/07/039010
1879전국 유일 여성정책 종합박람회 `2019여성UP엑스포`,5... 2019/07/0310065
1878오스트리아 사상 첫 여성총리 2019/07/0311474
1877민주당, 총선 공천 룰 확정…여성 25%까지 가산점·현... 2019/06/129940
1876“모든 행사에 여성이 절반 참여 ‘성평등 서약서’ ... 2019/06/1210058
1875보팅 파워 집단으로 떠오른 20대 여성 2019/06/1210283
1874"5년간 0.8% 증가"…여전히 낮은 여성고용률 2019/05/2712088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