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성 런던주교 탄생…500년만에 성공회 5대요직 첫 진입
2017. 12. 22
간호사출신 사라 멀랠리…여성성직·동성결혼 보혁갈등 진앙에 배치

영국 성공회 서열 5위의 고위직인 런던 주교에 처음으로 여성이 임명됐다.

영국 일간지 더타임스는 18일(현지시간) 영국 성공회가 133대 런던 주교에 사라 멀랠리(55) 데본주 크레디톤의 부주교를 임명했다고 보도했다.

런던 주교는 캔터베리와 요크 대주교, 더럼과 윈체스터 주교에 이어 영국 성공회 내 서열 5위의 중요직이다.

영국 국교회가 1534년 로마 가톨릭으로부터 독립한 이후 런던 주교에 여성이 임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라 멀랠리는 간호사로 일하다 1999년부터 2004년까지 영국 복지부의 최고간호책임자를 역임했다. 결혼 후 남편과의 사이에서 1남 1녀를 뒀다.

멀랠리 주교의 임명은 이례적이라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영국 베팅업체인 윌리엄 힐의 도박사(북메이커)들이 예상한 8명의 가장 유력한 후보 리스트에 들지 못했다.

멀랠리보다 높은 직위에 있는 여성 성직자들이 있던 까닭에 3명의 여성 유력 후보에도 들지 못했다.

런던 교구는 동성 결혼 등의 문제를 둘러싸고 신도들 간 보혁갈등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교구 내 보수진영은 성공회가 동성애를 죄악으로 규탄하길 원하고 여성 성직자들의 권위도 존중하지 않는다.

진보진영은 정반대로 교회가 동성결혼식을 집전하고 축복하기를 바라고 있다.

이에 따라 멀랠리 주교의 임명은 일종의 절충안으로 보인다고 더타임스는 분석했다.

멀랠리 주교는 결혼은 남성과 여성 간에 이뤄져야 한다는 기존 영국 성공회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지만, 동시에 영국 성공회의 성과 결혼에 대한 입장을 재검토하는 프로그램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멀랠리 주교는 "제가 여성이기 때문에 주교 임명을 반대하는 분들의 입장도 존중한다"면서 "여성의 성직 서품에 대해 반대하는 신자들이 있는 교구의 주교들과도 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작년 서울 여성 평균 임금 196만원…남성의 63.2%  남성 출산휴가 3일서 최대 10일로 확대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6310명중 7명 女교사 2013/09/2318848
1762힐러리 "여성이 정치해야"…대권도전 시동 2013/09/0518183
1761고위공무원 女비중 6.2%… 멀고먼 여성인재 육성 2013/09/0518703
1760"여성 한 명 교육하면 가족과 사회를 바꿀 수 있죠" 2013/07/3022439
1759여성의 정치참여, SNS에 답 있다 2013/07/2521339
1758클린턴 + 여성잠룡 트리오 미 대선 유리천장 뚫을까 2013/07/2321930
1757韓銀 63년 사상 첫 여성 임원 2013/07/1721638
1756여성계 “내년 지방선거 女의석 30% 보장을” 2013/07/1620906
1755정부,「가정폭력 방지 종합대책」발표 2013/07/1021306
1754차별, 전쟁, 가난, 시련에 짓눌려도 여성은 일어섰다 2013/07/0820541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