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동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첫 여성 대통령 탄생
2021. 03. 22
부통령이던 사미아 술루후 하산
전임자 사망에 대통령직 승계

동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첫 여성 대통령이 탄생했다. 전임자 존 마구폴리 대통령이 심장질환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진 지 이틀 만이다.

19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부통령이던 사미아 술루후 하산이 헌법에 따라 대통령직을 승계했다. 하산 신임 대통령은 전임자의 잔여 임기인 2025년까지 대통령직을 수행한다.

61세인 하산 대통령은 검은 정장에 붉은 머리 스카프 차림으로 오른손에 쿠란을 들고 이브라힘 주마보윙 대법원장 앞에서 “나 사미아 술루후 하산은 정직하며 탄자니아 헌법을 순종하고 보호할 것을 약속한다”고 취임 선서를 했다. 이어 군을 사열하고 축포 인사를 받았다. 상업수도 다르에스살람에서 열린 취임식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직 대통령과 내각 구성원 등 소수 인사만 참석하고 실내에선 마스크를 썼다.

하산 대통령은 인도양의 반자치지역인 잔지바르섬 출신으로 지방 정부에서 국회까지 20년의 정치 이력을 갖고 있다. 장관직도 거친 그는 2015년 대선 당시 마구풀리 대통령의 러닝메이트로 출마해 당선됐으며 지난해 10월 대선에서도 야당의 부정선거 비판 속에 역시 동반 재선했다.

그는 대통령직을 수행하는 데 있어 집권 혁명당(CCM) 내부에 자기 세력을 구축해야 하는 과제에 직면해 있다. 분석가들은 정보 등 핵심 조직을 장악하고 있는 여당 내부 마구풀리의 동맹 세력에 그녀가 자칫 휘둘릴 수도 있다고 말한다. 또 마구풀리와 달리 코로나19 백신을 도입할지 여부도 당면한 문제다.

마구풀리는 2월 말부터 3주 가까이 공개석상에 나타나지 않아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소문이 나도는 가운데 지난 17일 심장 질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발표됐다.

서울신문 곽윤아 기자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2JVBDZYLB
여성노동자 70% "코로나 가족돌봄으로 직장내 불이익 우려" 100대 기업, 신규 선임한 사외이사 3명 중 1명 `여성`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973여성 사외이사 영입 속도 내는 재계…4대 그룹, `미래... 2021/03/021391
1972성평등 국회 자문위, 상설기구 마련안 논의 2021/02/261382
1971정부, 여성고위공무원 확대 위한 TF 구성한다 2021/02/223425
1970여성근로자 및 여성관리자 비율(2019) 2021/02/173608
1969WTO 첫 흑인·여성 수장 오콘조이웨알라… 강단·노련... 2021/02/171429
1968서울 여성 하루 가사노동 2시간 26분…남성의 3.6배 2021/02/094616
1967통일부, 52년 만에 첫 여성 대변인 2021/02/082006
1966최초 국회의장 산하 성평등자문위원회 출범… 위원장... 2021/01/276238
1965경력단절 여성 150만6000명…30대가 46% 달해 2021/01/223451
1964국가성평등지수 73.6점 그쳐... 전년보다 0.5점 올라 2021/01/2224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