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대기업 여성등기임원 1년새 1.7배 늘었지만…아직도 미국의 10분...
2021. 03. 08
CEO스코어, 국내 200대 상장사 등기임원 전수조사
국내 200대 상장사 여성등기임원 65명 중 4.5%

국내 200대 상장사의 등기임원 중 여성이 1년 새 1.7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총액 2조원 이상 상장사는 여성 등기임원을 최소 1명 이상 두도록 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개정안`이 시행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전체 임원 중 여성 비중은 여전히 100명 중 4.5명에 그쳤다. 포브스 선정 미국 200대 기업 등기임원 중 여성이 3명 중 1명꼴인 것에 비해 격차가 크다.

국내 200대 상장사 중 여성임원이 1명도 없는 곳은 아직 전체의 73%에 달했다. 반면 미국은 200대 기업은 모두 1명 이상의 여성임원을 두고 있었다.

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오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지난해 9월 말 기준으로 국내 500대 기업 중 상위 200대 상장사의 등기임원 1441명을 전수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여성 등기임원은 65명으로 전체의 4.5%로 집계됐다. 전년 같은 시점 39명에 비해 1.7배 증가한 수치로 비중도 전년 2.7%에서 1.8%포인트 높아졌다.

국내 상장사들의 여성 등기임원 선임이 늘어난 것은 지난 2019년 12월부터 시행된 `자본시장법 개정안`에 따른 영향이다. 이 개정안은 자산 2조원 이상 상장 법인의 이사회를 특정 성(性)으로만 구성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실상 여성 등기임원을 최소 1명 이상 두도록 한 것으로 대상 기업은 늦어도 내년 7월까지 조치를 완료해야 한다.

여성임원이 늘었지만 200대 상장사 여성 등기임원 비중은 100명 중 4.5명꼴로, 포브스가 선정한 미국 200대 기업과 비교하면 여전히 격차가 컸다. 미국 200대 기업은 등기임원 2435명 중 여성 등기임원 비중이 30%(730명)로 3명 중 1명 수준이다.

국내 200대 상장사 중 여성 등기임원이 단 1명도 없는 기업은 146곳으로 전년 168곳 대비 22곳 줄었다. 이에 따라 여성이 없는 기업 비중은 84%에서 73%로 낮아졌다.

여성 등기임원이 있는 54곳(27%) 중 3명 이상인 곳은 공기업인 한국지역난방공사 1곳뿐이었다. 삼성전자, 한국전력공사 등 9곳은 여성 등기임원이 2명이었고, 나머지 44곳은 1명이었다. 반면 미국은 200대 기업 모두 여성 등기임원을 1명 이상 두고 있다.

여성 대표이사 수도 미국과 차이가 컸다. 국내 등기임원 중 여성 대표이사는 조희선 한세실업 대표가 포함되면서 기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김선희 매일유업 사장, 한성숙 네이버 사장 등 3명에서 총 4명으로 늘었다.

반면 미국은 19개 업종에 11명의 여성 대표이사가 재직 중이다. 특히 `중후장대(자동차·에너지·철강 등)` 업종에서도 메리 바라 GM 회장(자동차·부품), 린 굿 듀크에너지 회장(에너지), 피비 노바코비치 제너럴 다이내믹스 회장(조선·기계·설비) 등 여성 CEO가 활약하고 있다.

프랑스, 독일 등도 `여성임원할당제` 등을 도입하는 등 이사회의 여성 비중을 높이는 추세다.

2019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49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이 이사회의 성별구성을 공개하도록 요구하고 있고, 30개국에서는 할당제나 자발적인 목표를 설정해 여성임원 비율을 높이고 있다. 국내에서도 자본시장법 개정으로 여성임원을 확대할 수밖에 없어 기업 내 여성임원은 지속해서 늘어날 전망이다.

이복실 세계여성이사협회 이사장(전 여성가족부 차관)은 "이번 여성임원 증가는 자본시장법 개정으로 인한 효과로, 여성임원 비중 확대에 물꼬를 텄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다만 여전히 미국 등 선진국과는 큰 격차를 보이는 만큼 법 적용 대상 기업을 확대하고 기업 자체적으로도 사내 여성임원 확대와 연계시키는 등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주요 상장사들은 자본시장법 개정에 발맞춰 올 정기주주총회에서 여성 등기임원 후보를 신규 선임할 계획인 것으로 파악됐다.

후보에는 이수영 에코매니지먼트코리아홀딩스 집행임원(LG), 강수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LG전자), 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기아차), 강진아 서울대 기술경영경제정책대학원 교수(현대모비스), 윤윤진 카이스트 건설·환경공학부 교수(현대글로비스), 김현진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이 포함됐다.

뉴스핌 나은경 기자  nanana@newspim.com
출처 :  http://www.newspim.com/news/view/20210307000070
여성 국가 지도자들 증가하고 있다지만… 성 격차 열등생인 한국, 성 평등은 우등생?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979100대 기업, 신규 선임한 사외이사 3명 중 1명 `여성` 2021/03/168436
1978여성 국가 지도자들 증가하고 있다지만… 2021/03/127828
1977대기업 여성등기임원 1년새 1.7배 늘었지만…아직도 ... 2021/03/087988
1976성 격차 열등생인 한국, 성 평등은 우등생? 2021/03/086369
1975지방직 여성 과장급도 첫 20% 넘어…`유리천장 깨진다... 2021/03/029470
1974여군 첫 `붉은 베레` 탄생...이윤지 공군 하사, 특수... 2021/02/269173
1973여성 사외이사 영입 속도 내는 재계…4대 그룹, `미래... 2021/03/026843
1972성평등 국회 자문위, 상설기구 마련안 논의 2021/02/266716
1971정부, 여성고위공무원 확대 위한 TF 구성한다 2021/02/228755
1970여성근로자 및 여성관리자 비율(2019) 2021/02/17793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