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국가성평등지수 73.6점 그쳐... 전년보다 0.5점 올라
2021. 01. 22
여가부, 2019년 성평등 수준 발표
인권·복지 영역 점수 가장 높고
의사결정 분야 점수 가장 낮아

우리나라 국가성평등 지수가 소폭 상승했으나 여전히 73.6점에 머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가 중하위에서 상위로 올랐고, 서울과 대구는 상위에서 중상위로 떨어졌다.

여성가족부는 2019년 기준 국가성평등지수 및 지역성평등지수 측정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성평등지수는 국가의 성평등 수준을 계량적으로 측정할 수 있도록 지수화 한 것이다. 여성가족부는 국가와 시·도별 성평등 수준을 파악해 성평등 관점에서 정책 추진방향을 수립하고 분야별 과제를 점검하기 위해 2010년부터 매년 국가와 지역의 성평등 정도를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2019년 국가성평등지수는 73.6점으로 2018년(73.1점)보다 0.5점 상승했다. 지역성평등지수는 76.4점으로 2018년(75.7점)보다 0.7점 올랐다.

성평등지수는 성평등한 사회참여, 여성의 인권·복지, 성평등 의식·문화 등 3개 영역, 경제활동·복지·가족 등 8개 분야로 구성된다. 완전한 성평등 상태가 100점으로 산정된다.

2019년 기준 영역별 성평등 수준은 여성의 인권·복지 영역(79.2점)이 가장 높았다. 성평등 의식·문화 영역(74.5점), 사회참여 영역(69.2점) 순이었다. 분야별로는 의사결정 분야 점수가 38.1점으로 전년(36.2점)보다 상승했다. 이는 정부위원회 위촉직 위원(여성 비중 2018년 41.9%→2019년 43.0%) 및 4급 이상 공무원 여성 비율이 증가한 영향이다. 안전 분야는 사회안전에 대한 전반적 안전 의식 지표가 개선되면서 66.7점으로 전년(64.9점)보다 상승했다. 가족 분야도 남성 육아휴직자가 증가하면서 62.8점으로 전년(61.2점)보다 상승했다.

지역성평등지수는 전국 16개 지역 중에 광주, 대전, 부산, 제주가 상위지역으로 나타났다.(가나다 순), 하위지역은 경남, 경북, 전남, 충남(가나다 순)이었다. 2018년과 비교하면 광주가 중하위에서 상위 지역으로 가장 크게 상승했다. 대전은 중상위에서 상위 지역으로 올랐다. 반면 대구와 서울은 상위에서 중상위 지역으로 하락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성평등 수준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지만 분야별 편차가 여전히 크다. 의사결정, 안전 등을 포함한 모든 분야의 성평등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여성신문 진혜민 기자
출처 :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6511
경력단절 여성 150만6000명…30대가 46% 달해 싱가포르 최초의 여성 은행 수장 탄생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975지방직 여성 과장급도 첫 20% 넘어…`유리천장 깨진다... 2021/03/023498
1974여군 첫 `붉은 베레` 탄생...이윤지 공군 하사, 특수... 2021/02/262711
1973여성 사외이사 영입 속도 내는 재계…4대 그룹, `미래... 2021/03/02378
1972성평등 국회 자문위, 상설기구 마련안 논의 2021/02/26334
1971정부, 여성고위공무원 확대 위한 TF 구성한다 2021/02/222413
1970여성근로자 및 여성관리자 비율(2019) 2021/02/172598
1969WTO 첫 흑인·여성 수장 오콘조이웨알라… 강단·노련... 2021/02/17570
1968서울 여성 하루 가사노동 2시간 26분…남성의 3.6배 2021/02/093729
1967통일부, 52년 만에 첫 여성 대변인 2021/02/081086
1966최초 국회의장 산하 성평등자문위원회 출범… 위원장... 2021/01/27528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