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캐나다 첫 여성 재무장관 탄생…프릴랜드 내무장관 자리 이동
2020. 09. 02
언론인 출신 트뤼도 최측근으로 5개국어 구사하는 하버드대 출신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캐나다에서 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이 탄생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18일(현지시간) 크리스티아 프릴랜드(52) 부총리 겸 내무장관을 신임 재무장관에 임명했다고 AP와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뤼도 총리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프릴랜드 장관은 부총리직을 유지하면서 재무장관직을 함께 수행하게 된다.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5개국어를 구사하는 프릴랜드는 언론인으로서 승승장구하다가 지난 2013년 당시 제3당이던 자유당에 합류했다. 트뤼도 총리가 직접 나서서 그의 정계 입문을 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 시절 프릴랜드는 불과 20대 중반의 나이로 파이낸셜타임스(FT) 모스크바 지국장을 맡아 소비에트연방의 붕괴를 현장에서 보도한 바 있다.

이후 FT 편집부국장까지 올랐으나 편집국장과의 불화로 회사를 나왔고, 캐나다 글로브앤드메일에서도 부국장을 지낸 뒤 로이터통신에서 고위직을 두루 거쳤다.

2015년 자유당 내각 출범 후 외교부 장관을 맡아 미국, 멕시코와 새 자유무역협정(USMCA) 협상을 잘 이끌어 능력을 인정받았다.

넬슨 와이즈먼 토론토대 정치학 교수는 AP에 "프릴랜드의 임명은 특히 여성들에게 매우 인기있는 인사가 될 것"이라면서 "그는 똑똑하고 유능하기 때문에 빠르게 위로 올라갔다. 아직 트뤼도의 후계자를 추측하기에는 이르지만 프릴랜드가 자유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선호된다는 사실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프릴랜드의 발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재정지출 문제 등을 놓고 빌 모노 전 재무장관이 트뤼도 총리와 충돌한 끝에 전날 사임한 데 따른 것이다.

캐나다는 연방정부 차원의 경기부양책 집행으로 역사상 가장 많은 3천430억 캐나다달러(약 308조6천억원) 규모의 재정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따라서 프릴랜드 신임 재무장관의 당면 과제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 극복과 천문학적 재정적자 해소가 될 것이라고 로이터는 내다봤다.

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200819008400072?input=1195m
고위공무원 7.6%만 여성…4급 이상도 21.9% 불과 국립대 교수, 4명중 1명 여성으로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953방사청 첫 여성 고위공무원 탄생… 김은성 방산진흥국... 2020/11/233503
1952펠로시 하원의장, 82세까지 2년 더 연임 2020/11/194141
1951"美 여성 의원 최소 141명으로 역대 최다" 2020/11/182924
1950바이든 인수위 女비율 52% ‘여초’… 유색인종도 41%... 2020/11/183273
1949몰도바 대선서 친서방 후보 산두 당선…"EU와 통합 추... 2020/11/182808
1948‘순자·은주·영옥’...한국계 여성들, 사상 첫 미 ... 2020/11/183243
1947여성·원주민·동성애자 고루 임명…뉴질랜드 아던 총... 2020/11/048135
1946`첫 여성 선관위장` 노정희 취임…"선거부정 우려 불... 2020/11/023611
1945여성 임금근로자 임금, 남성의 69%…여성 40% 노후준... 2020/09/0220370
1944여성 국회의원 및 여성 장관 비율 역대 최고치 2020/09/0238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