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군 첫 여군 상륙함장 탄생… 안미영 중령 “최고의 상륙함 만...
2020. 07. 24
2003년 학사사관후보생 지원
17년 만에 승조원 120명
이끄는 상륙함 함장으로

해군에서 최초 여군 상륙함 함장이 탄생했다.

해군은 안미영(40·학사 98기) 중령이 경남 진해 해군 해난구조대 부대 체육관에서 열린 함장 이·취임식에서 17대 성인봉 함장으로 취임했다고 24일 밝혔다.

해군은 지난달 전반기 장교 보직심사위원회에서 안 중령을 상륙함 함장으로 선발했다. 2001년 여군 장교가 함정에 배치된 이래 중령급 직위의 함정 함장에 여성이 보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 중령은 취임사에서 “함장에 부여된 막중한 임무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함장으로서 솔선수범하며 존중과 배려를 바탕으로 승조원들의 역량을 극대화해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는 최고의 상륙함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안 중령이 전두지휘할 성인봉함(LST, 2600톤급)은 지난 2001년 여군 장교가 함정에 처음 배치된 뒤 해군 5성분전단 소속 상륙함으로 상륙작전시 해상으로부터 목표지역으로 상륙전력을 수송하고 해외파병, 인도적 지원, 재난구조 지원 등 국가 대외정책 지원 임무를 수행한다. 길이는 112m, 항속거리는 약 만2000km, 승조원은 120여명이며 40mm와 20mm 함포를 보유하고 있다. 상륙병력과 전차, 헬기 등 탑재가 가능하다.

현재 해군에서는 구축함과 대형 수송함 등 대령급이, 호위함과 상륙함 등에는 중력급이, 유도탄고속함 등에는 소령급이 함장을 맡고 있다.

안 중령은 2003년 학사사관후보생(OCS)으로 지원해 해군 장교로 임관했다. 해병대 출신인 아버지 안창호(70·해병232기)씨와 당시 해군사관 생도 57기 남동생 안승화(37) 소령의 영향이 컸다. 이후 그는 2005년 성인봉함 갑판사관, 5전단 정작참모실 계획담당 등을 거쳐 5전단 성인봉함 함장이 됐다.

한편 해군, 해병대에는 2001년 여군 장교가 최초로 임관한 이후 2300여 명 여성 장교와 부사관 등이 근무하고 있다. 이달 기준 해군에는 1800여 명, 해병 500여 명의 여군이 근무하고 있으나 이는 간부 정원의 7%에 불과하다.

해군은 2022년까지 여군 인력을 간부 정원의 9%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조혜정 기자
출처 : 여성신문( http://www.womennews.co.kr )
미국 정가 흑인 여성 돌풍…60명 하원의원 출사표 女총리 이어 女야당대표… 뉴질랜드 ‘여성정치 시대’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945여성 임금근로자 임금, 남성의 69%…여성 40% 노후준... 2020/09/0216336
1944여성 국회의원 및 여성 장관 비율 역대 최고치 2020/09/02816
1943고위공무원 7.6%만 여성…4급 이상도 21.9% 불과 2020/08/311447
1942캐나다 첫 여성 재무장관 탄생…프릴랜드 내무장관 자... 2020/09/025430
1941국립대 교수, 4명중 1명 여성으로 2020/08/143110
1940흑인이자 아시아계 여성 해리스, 바이든 러닝메이트 ... 2020/08/121700
1939국정원 사상 최초 여성 차장 탄생…제3차장에 김선희 2020/08/062617
1938미국 정가 흑인 여성 돌풍…60명 하원의원 출사표 2020/07/292861
1937해군 첫 여군 상륙함장 탄생… 안미영 중령 “최고의 ... 2020/07/242198
1936女총리 이어 女야당대표… 뉴질랜드 ‘여성정치 시대... 2020/07/17248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