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영국 하원서 여성 의원 ‘풍년’…34% 역대 최대
2019. 12. 16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영국 총선에서 여성 의원이 역대 최대 규모로 당선됐다.

14일 영국 주요 외신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총선 개표 결과 전체 당선인 650명 가운데 여성은 220명으로 34%를 차지했다. 종전 기록인 2017년 208명 보다 12명 더 많다. 여성 의원이 하원 의석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한 것은 영국 정치사상 처음있는 일이다.

여성 의원 수는 당별로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보수당은 여성이 87명으로 지난 선거 때 보다 20명 늘었다. 하지만 전체 당선인의 4분의 1에 머무는 수준이다. 반면 노동당은 104명의 여성 의원을 당선시켜, 창당 이래 처음으로 남성 의원 수를 초과했다.

지역별로는 런던에선 여성 의원 비율이 49%로 절반에 도달했다. 잉글랜드 남서부(20%)와 북아일랜드(22%)에선 남성 의원이 압도적으로 많다.

영국 상원에서 여성 비율은 27%로 낮다. 불과 101년 전인 1918년 하원에서 여성 의원은 단 1명에 불과했다.

이번 총선을 앞두고선 현역 여성 의원이 도를 넘는 욕설과 협박에 시달리다 줄줄이 불출마를 선언하는 일도 있었다. 디지털·문화·스포츠부 장관인 보수당의 니키 모건 의원과 노동당의 루이즈 엘먼 의원이 대표적이다.

일 가정 양립의 어려움, 부족한 산휴 수당 등이 여성의 정치 참여를 어렵게 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한편 흑인과 아시아계, 소수민족 당선인의 숫자는 65명으로 전체 하원 의석의 10%를 차지했다. 이는 직전 선거인 2017년 8%에서 소폭 늘어난 결과다.

jshan@heraldcorp.com

전 세계 성별격차 해소 99.5년 걸려…한국 성평등 수준, 108위 핀란드 서른네살 여성총리 탄생…"지구촌 현역 최연소 기록"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919與 여성 의원 비율 낙제점…사우디보다도 적다 2020/01/082516
1918김현미 박영선 유은혜 여성 장관 3인방 불출마 선언 2020/01/06517
1917아랍의 봄 이끈 튀니지 여성각료 4명 임명 2020/01/0634
1916`경찰의 별` 경무관에 22명 승진…여성은 한명도 없다 2019/12/301529
1915핀란드 내각 19명중 여성이 12명 2019/12/3064
1914"워킹맘 40%는 월 수입 200만원 미안"..."자녀 양육문... 2019/12/231980
1913여성정치인 무덤 `부산`, 21대 총선에선 바뀔까…출마... 2019/12/23119
1912핀란드 34세 여성 총리 탄생… 세계 최연소 2019/12/23112
1911전 세계 성별격차 해소 99.5년 걸려…한국 성평등 수... 2019/12/181098
1910영국 하원서 여성 의원 ‘풍년’…34% 역대 최대 2019/12/1653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