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성 직장인 2명 중 1명 "유리천장 여전"... 진급과 급여에서 크...
2019. 12. 04
여성 직장인 48.1%, 유리천장 체감
33%는 실제로 급여 차이로 불이익 겪어


여성 직장인 2명 중 1명은 회사 내 ‘유리천장’을 여전히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리천장을 가장 크게 체감할 때는 일정 직급 이상으로 진급이 가로막할 때이며, 실제로 여성이 가장 많이 당한 불이익은 성별 급여 차이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226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유리천장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여성 직장인 48.1%가 유리천장을 체감한다고 응답했다. 남성 26.4%보다 1.8배 더 높게 나타났다.

유리천장을 체감하는 상황 1위는 ‘일정 직급 이상 진급이 남성 직원보다 어려울 때’가 46%(복수 응답)로 가장 많았다. ‘동일 연차 남성 직원의 승진이 빨라서’가 36.5%로 그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동일 연차 남성 직원의 급여가 더 높아서’가 36.1%, ‘핵심 업무가 주로 남성 직원에게 할당될 때’가 35.2%, 인사평가 시 남자들이 더 좋은 평가를 받을 때‘ 24.9%, ‘상사가 남성 직원을 편애할 때’ 19.5% 순이었다.

유리천장이 발생하는 원인으로는 ‘남성 중심의 조직 문화’가 1위로 꼽혔다. 응답자 51.7%(복수 응답)가 이같이 답했다. ‘출산, 육가 등에 대한 제도적 지원 부족’이 44.9%로 2위에 올랐다. 이어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 37%, ‘여성의 능력에 대한 무시 및 편견’ 24.9%), ‘여성 스스로의 의지 부족’ 24.1%, ‘여성 사회활동에 대한 견제’ 15.7% 순으로 나타났다.

유리천장으로 인해 실제로 불이익을 당한 경험도 드러났다.

여성 직장인 33%가 유리천장으로 인해 실제로 불이익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밝힌 가장 흔한 유리천장 경험은 ‘남성 동기보다 적은 연봉’이었다. 무려 57.6%(복수 응답)가 급여에서 불이익을 경험했다. 이어 ‘남성 동기가 먼저 승진’ 36.3%, ‘직책자 임명에서 누락’ 22.4%, ‘주요 프로젝트 등에서 제외’ 18.2% 등의 불이익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리천장을 없애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공정하고 투명한 진급 절차’가 52%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일과 육아의 양립을 위한 인프라 조성’ 44.5%, ‘남성 중심의 조직문화 타파’ 37.8%, ‘여성 고위직 진출에 대한 사회적 인식변화’ 30.7% 등의 의견이 있었다.



채소라 기자

채소라 기자  sssollla@womennews.co.kr  

출처 :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1960&utm_source=dable
5대 그룹 여성 비율 21%, 여성 임원은 2.9% EU 첫 여성 집행위원장 오른 폰데어라이엔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913여성정치인 무덤 `부산`, 21대 총선에선 바뀔까…출마... 2019/12/236966
1912핀란드 34세 여성 총리 탄생… 세계 최연소 2019/12/236858
1911전 세계 성별격차 해소 99.5년 걸려…한국 성평등 수... 2019/12/187778
1910영국 하원서 여성 의원 ‘풍년’…34% 역대 최대 2019/12/167203
1909핀란드 서른네살 여성총리 탄생…"지구촌 현역 최연소... 2019/12/097914
1908여성 비율 낮고, 건축·토목 업무 많으면 임금 격차 ... 2019/12/096889
1907514조원 예산안 결정하는 예산소위…15명 중 단 한 명... 2019/12/048269
1906英 여성의원 탄생 100주년…존슨 "여성 정치참여 확대... 2019/12/027346
1905시대변화 반영하는 ‘국가성평등지수’ 개편한다 2019/11/189469
1904[인터뷰] “우리 여성 정치의 미래는 밝다” 2019/11/18806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