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민주당, 총선 공천 룰 확정…여성 25%까지 가산점·현역은 전원 ...
2019. 06. 12
더불어민주당이 3일 내년 총선에서 여성·청년·장애인 등 ‘정치 소외계층’ 등에게 공천심사 때 가산점을 확대하는 내용 등을 골자로 하는 공천 룰을 확정 발표했다. 원내 교섭단체 중 가장 먼저 총선 룰을 정하고 본격적인 총선 체제에 돌입한 것이다.


총선제도기획단장인 윤호중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공천 룰을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발표했다. 민주당은 여성의 정치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공천심사 때 가산점을 최고 25%로 상향했다. 청년·장애인·당에 특별한 공로가 있는 사람에 대해서도 공천심사 때의 가산 범위를 현행 10∼20%에서 10∼25%로 높였다. 정치 신인은 공천심사 시 10∼20% 범위에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도록 규정을 신설했다.


반면 구청장 등 선출직 공직자가 현직에서 중도 사퇴해 보궐선거를 불러일으키고 총선에 도전할 경우 주어지던 페널티를 기존 10%에서 30%로 대폭 강화했다. 윤 사무총장은 “되도록 출마하지 말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현역 국회의원의 경우 전원 경선을 거치도록 했으며, 전략공천은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 현역 의원 평가를 통해 하위 20%를 받은 의원들에게는 공천심사 때 주어지던 감점을 기존 10%에서 20%로 확대키로 했다. 새로운 공천 룰을 통해 자연스럽게 ‘공천 혁신’이 이뤄질 것이라고 민주당은 기대했다. 윤 사무총장은 “기득권을 내려놓고 당의 체질을 개선하는 동시에 기강을 확립하기 위해 공천 룰을 정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천 부적격 기준도 일부 손봤다.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부실 검증 논란 이후 ‘사회적 지탄을 받는 중대 비리’에 대한 부적격 심사 조항을 신설했다. 선거일 전 15년 이내에 3회 이상 음주운전이 적발되면 부적격 처리하고, 윤창호법 시행 이후인 2019년 12월 이후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경우 아예 공천에서 배제키로 했다. 총선 1년 전에 공천 룰을 확정하는 것은 이해찬 대표의 전당대회 공약이었다. 민주당은 이달 중 전 당원 투표 등을 거쳐 특별당규 형식의 공천 룰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출처: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5031852001&code=910402
오스트리아 사상 첫 여성총리 “모든 행사에 여성이 절반 참여 ‘성평등 서약서’ 만들었습니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900[4당 여성리더십 인터뷰④] 인재근 “입법 통해 성평... 2019/09/177465
1899성평등한 지자체 ‘2019 여성친화도시’ 지정한다 2019/09/171860
1898IMF총재, 불가리아 출신 여성 경제학자 게오르기에바 ... 2019/09/103384
1897[4당 여성 리더십 인터뷰③] 이혜훈 “보수가 바뀌고 ... 2019/09/171665
1896[4당 여성 리더십 인터뷰] 심상정 “연동형 비례대표... 2019/09/05723
1895[인터뷰] 나경원 원내대표 “여성 30% 공천이 여성정... 2019/09/05636
1894韓 30~40대 여성고용률 OECD 최하위…성별임금격차는 ... 2019/12/04533
1893육아휴직 뒤 중소기업 근로자 31% 일자리 사라진다 2019/12/041697
1892[21대 총선 도전하는 여성들 ③미래·평화·정의] 정... 2019/12/041700
1891“여자는 보좌관 하면 안 되나요?”… 국회 여성 보좌... 2019/12/04159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