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슬로바키아 첫 여성 대통령 된 정치 신인
2019. 04. 02
환경운동가 출신의 정치 신인이 동유럽 슬로바키아의 첫 여성 대통령이 됐다.

30일(현지시간) 열린 대선 결선투표 개표가 95% 이상 진행된 가운데 BBC 등은 진보정당 ‘진보적 슬로바키아’의 주사나 카푸토바(45)가 약 58%의 표를 얻어 승리를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연립정부 여당인 사회민주당의 마로스 세프쇼비치 후보는 42%를 얻는 데 그쳤다.

이로써 카푸토바는 슬로바키아 제5대 대통령이자 첫 여성 대통령으로 기록되게 됐다. 그는 지난 14년간 수도 브라티슬라바 인근의 고향 마을 페지노크에서 불법 폐기물 매립 문제와 싸운 환경운동가다. 긴 법정 투쟁 끝에 대법원으로부터 매립 불허 판결을 받아내 2016년 환경 분야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골드만 환경상’을 받았다. 그러나 최근 진보적 슬로바키아 당 부대표를 역임한 것 외에는 정치 경험이 전무하다. 카푸토바는 두 자녀를 둔 이혼녀이며 동성애를 옹호하고 낙태 금지에도 반대한다.

슬로바키아가 카푸토바를 선택한 것은 기성 정치에 대한 불신과 분노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2월 슬로바키아 정치인들과 이탈리아 마피아 조직의 유착 관계를 파헤치던 잔 쿠치악 기자가 피살당한 이후 정경유착 척결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집회가 계속됐다. BBC는 “카푸토바 당선인은 이번 선거를 선과 악의 대결 구도로 끌고 갔다”고 승리 이유를 분석했다. 슬로바키아 대통령은 국가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자리라 실권은 총리에게 있다. 하지만 슬로바키아 대통령은 내각 구성 승인권, 헌법재판관 임명권 등을 가진다.

블룸버그통신은 카푸토바 당선인의 승리를 일종의 포퓰리즘이라고 평가하면서도 “폴란드, 헝가리, 독일, 이탈리아 등의 포퓰리즘과 다르고 우익, 민족주의와 거리가 멀다”면서 “무엇보다 부패에 반대하고 외부의 위협보다는 내부의 위협에 저항해 단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출처: 서울신문 ( http://www.seoul.co.kr/ )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401009016
`동성애 흑인여성` 시카고 시장 되다 한국 여성 국회의원 비율 세계 121위, 작년보다 더 하락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881신임 유럽중앙은행 총재에 라가르드 IMF 총재 2019/07/03702
1880남녀고용률 격차 20%포인트 이하로 줄어 2019/07/03193
1879전국 유일 여성정책 종합박람회 `2019여성UP엑스포`,5... 2019/07/03199
1878오스트리아 사상 첫 여성총리 2019/07/032421
1877민주당, 총선 공천 룰 확정…여성 25%까지 가산점·현... 2019/06/12341
1876“모든 행사에 여성이 절반 참여 ‘성평등 서약서’ ... 2019/06/12332
1875보팅 파워 집단으로 떠오른 20대 여성 2019/06/12346
1874"5년간 0.8% 증가"…여전히 낮은 여성고용률 2019/05/272032
1873한국 여성 고용률 56.9%… OECD 33개국 중 27위 2019/05/27518
1872`동성애 흑인여성` 시카고 시장 되다 2019/04/0554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