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美유엔대사 또 여성에게..켈리 크래프트는 현직 캐나다 대사
2019. 04. 01 2019022335291855.png (476kb)
美유엔대사 또 여성에게..켈리 크래프트는 현직 캐나다 대사

역시 미국이다. 유능하면 남여 차별 안한다. 많은 대한민국 유능한 여성들이 `그곳에 가고 싶다`

美유엔대사 또 여성파워…이번엔 `공화당 큰손` 크래프트
캐나다 대사서 다자외교 무대 `직행`… 前·現 공화당 정권서 외교경험

22일(현지시간) 차기 유엔주재 미국대사에 지명된 켈리 나이트 크래프트(57) 캐나다 주재 미국대사는 남편과 함께 `공화당 큰손`으로 꼽힌다.

크래프트는 그동안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유엔대사 후보군에 단골로 이름을 올렸다. 트럼프 행정부의 초대 유엔대사 후보로도 유력하게 거론된 것으로도 알려졌다.

"트럼프가 어쩌니 저쩌니 해도, 그래도 유능하다면 여성 차별 안하고 요직에 기용하는 거 보면 역시 미국이라구요." A씨(34. 정치지망여성)는 "우리나라는 아무리 유능해도 소용 없어요. 좋은 자리는 남자들이 다 차지하지 않아요?" 라며, "우리나라 남여 평등 역시 아직이죠?" 기분이 별로 좋아 보이지 않는다.  

미국 동부의 대형 석탄업체 `얼라이언스 리소스 파트너스`의 최고경영자(CEO)인 `억만장자` 조 크래프트 3세의 아내로, 지난 2016년 대선에서 공화당의 주요 기부자로 이름을 올렸다.

크래프트 유엔대사 지명자는 공화당의 대선후보들을 두루 지원했고, 도널드 트럼프 캠프 측에는 남편과 함께 최소 200만 달러(약 22억 원)를 기부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캐나다 주재 미국대사에 발탁된 것도 이러한 `보은` 성격과 무관치 않았다는 분석이다.당시 일간 워싱턴타임스(WT)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사직에 선거자금 기부자들을 속속 기용하고 있다. 지금까지 대사직에 지명된 19명 가운데 14명이 부유한 정치적 후원자나 기부자들"이라며 당시 크래프트 캐나다 대사 지명자를 사례로 들기도 했다.

이러한 `든든한` 정치적 배경은 주(駐)캐나다 대사에서 `다자외교의 꽃`인 유엔 무대의 대표주자로 직행하는 데에도 비중있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공화당의 `상원 사령탑`인 미치 매코널(켄터키) 원내대표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크래프트 대사를 차기 유엔대사로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크래프트 지명자는 매코널 원내대표와 같은 켄터키 출신이다.

캐나다 주재 미국 대사로서는 1년 5개월가량 근무했다. 이 과정에서 캐나다·멕시코와의 북미 자유무역 협상(NAFTA·나프타)을 폐기하고 새로운 협정(USMCA)을 체결하는 논의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당시 유엔주재 미국 대표부에서도 근무한 경력이 있다. 크래프트는 부시 전 대통령의 주요 지지자로도 꼽혔다. `직업 외교관` 출신은 아니지만, 전·현직 공화당 정권에서 외교 경험을 쌓은 셈이다.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2기의 서맨사 파워 전 유엔대사, 트럼프 행정부의 첫 유엔대사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에 이어 유엔 외교무대에서 `우먼파워`를 거듭 증명한 것도 눈길을 끈다. 유엔대사 지명자 자리에서 중도에 하차하기는 했지만,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도 보수성향 폭스뉴스에서 `여성 앵커`로 활약했던 인사다.

유엔대사는 상원 인사청문회를 거쳐 인준 절차를 통과해야 한다. 크래프트 지명자는 2017년 8월 캐나다 대사 지명자로서 상원 문턱을 거쳤다는 점에서, 새로운 결격 사유가 드러나지 않는 이상 인준받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뉴욕타임스는 "캐나다 대사 지명자로서 한차례 상원 인준을 받은데다,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유엔 업무를 경험했다는 점이 강점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헤일리 전 대사가 지난해 말 사임한 이후로 미국의 유엔대사는 2개월 가까이 공석이다.

출처 :  http://www.yeowonnews.com/sub_read.html?uid=9515&section=sc42 #09J9
이은영·장보은 한국외대 로스쿨 교수, `여성을 위한 법` 개정판 출간 "韓, 쿼터제 도입해 여성 정치참여 늘려야"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894韓 30~40대 여성고용률 OECD 최하위…성별임금격차는 ... 2019/09/05437
1893육아휴직 뒤 중소기업 근로자 31% 일자리 사라진다 2019/08/301612
1892[21대 총선 도전하는 여성들 ③미래·평화·정의] 정... 2019/08/301627
1891“여자는 보좌관 하면 안 되나요?”… 국회 여성 보좌... 2019/08/161535
1890[21대 총선 도전 여성들① 더불어민주당] ‘거물 정치... 2019/08/091459
1889[21대 총선 도전하는 여성들 ②자유한국당] 여성 당협... 2019/08/09578
1888또 죽음 부른 데이트폭력… 여성 1만8600명이 공포에 ... 2019/08/09497
1887500대 기업 여성 CEO 8명 식품·유통가 쏠림 현상 뚜... 2019/08/09468
18865대 그룹 여성 비율 21%, 여성 임원은 2.9% 2019/07/302846
1885여성 직장인 2명 중 1명 "유리천장 여전"... 진급과 ... 2019/07/3066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