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성 임금근로자 임금, 남성의 69%…여성 40% 노후준비 안돼
2020. 09. 02
2018년 불법촬영으로 5천500명 검거…피해자 83%는 여성
2018년 출생 기대수명 여아 85.7년 vs 남아 79.7년

(세종=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지난해 여성 임금근로자는 남성과 똑같은 시간 일하더라도 받는 돈은 남성의 69%에 불과했다.

남성보다 벌이도 적은 데다 국민연금 가입 비율도 낮아 노후준비가 안 된 여성도 40%에 달했다.

2018년 불법촬영을 해 경찰에 검거된 이는 약 5천500명이었으며 피해자의 83%는 여성이었다.

여성가족부와 통계청은 2일 이런 내용의 `2020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을 발표했다.

◇ 지난해 여성 임금근로자 시급 1만6천원…남성은 2만4천원

지난해 1인 이상 사업체 여성 임금근로자의 시간당 임금은 1만6천358원으로 전년(1만5천265원)보다 1천93원 올랐다. 이는 남성(2만3천566원)의 69.4%다. 여성은 남성과 똑같은 시간 일해도 임금을 남성의 69%밖에 받지 못하는 셈이다.

남성 대비 여성임금은 2017년(65.9%), 2018년(67.8%), 지난해까지 상승 추세지만 여전히 70%도 안 된다.

여성 정규직의 시간당 임금은 1만7천565원, 여성 비정규직은 정규직의 4분의 3 수준인 1만3천417원이다.

지난해 여성 취업자 가운데 계약 기간이 1년 이상인 상용근로자 비중은 48.7%로 남성(55.2%)보다 작았다. 반대로 임시근로자 중 여성 비중(24.9%)은 남성(12.1%)의 두 배 이상이었다.

여성 고용률은 결혼·임신·육아에 따른 경력 단절 영향으로 전 연령대 중 30대에서 일시적으로 하락하는 M자형 추이를 보였다. 다만 지난해 30∼34세 고용률은 전년(62.5%)보다 오른 64.6%로 최근 이 연령대 취업 상황이 개선하는 모습을 보였다.

2019년 국민연금 가입자 중 여성은 약 853만2천명으로 전체 가입자의 45%를 차지, 남성(55%)보다 적었다.

남성보다 저임금인 데다 국민연금 가입률도 낮아 노후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한 여성이 많았다.

지난해 `노후 준비를 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여성 비율은 40.4%로 남성(29.3%)보다 10%포인트 이상 많았다. 노후 준비를 하지 않은 여성 가운데 41.5%는 준비 능력이 부족하다고 답했으며 앞으로 준비할 계획(32.1%), 아직 생각하고 있지 않다(14.6%), 자녀에게 의탁(11.7%) 순이었다.

◇ 2018년 불법촬영 5천500명 검거… 약 97%가 남성

불법촬영, 성폭력, 가정폭력 등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도 계속됐다.

2018년 불법촬영을 해 경찰에 검거된 이는 한 해 전보다 60명 늘어난 5천497명으로, 남성이 96.6%를 차지했다.

피해자의 82.9%는 여성이었다.

2018년 성폭력 발생 건수는 3만1천400건으로, 이 가운데 3만45건(95.7%)에서 가해자가 검거됐다.

가정폭력 검거 건수는 4만1천905건으로 가해자의 9.2%가 이미 가정폭력을 저질러 붙잡혔던 재범자였다.

범죄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는 여성의 비율은 57.0%로 남성(44.5%)보다 12.5%포인트 높았다.

지난해 1366(여성긴급전화) 상담 건수는 약 35만4천건이고, 내용은 가정폭력(20만7천건), 성폭력(2만1천건) 순이었다.


◇ 2018년 출생 여아 기대수명 85.7년…남아보다 6년 길어

신생아가 생존할 것으로 기대되는 기간인 기대수명은 증가세다.

2018년 출생한 여아의 기대수명은 85.7년으로 남아(79.7년)보다 6년 길었다.

2018년 기준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대단히 많이` 또는 `많이` 느낀다고 응답한 여성은 32%로 남성(26.2%)보다 많았다.

소득수준 하위 20%(1분위)에 속하는 여성 가운데 35.8%가 스트레스를 대단히 많이 혹은 많이 느낀다고 답했다. 반대로 상위 20%에 속하는 여성 기준으로는 28%가 스트레스를 많이 느낀다고 응답했다.

자신의 건강 상태가 좋다고 평가하는 여성은 28.5%로, 한 해 전 24.2%보다 늘었다. 다만 이 비율은 남성(32.9%)보다는 낮았다.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200901187900002?input=1195m
여성 국회의원 및 여성 장관 비율 역대 최고치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855“최고위직 여성 다합쳐도 ‘Mr. 존’보다 적다”…美... 2018/04/2517283
1854美 `미투 운동` 여성 정치 참여 확대로 진화 2018/04/1817928
1853출산휴가·육아휴직 쓰는 여성 3년 내 출산 확률 1.67... 2018/04/1316386
1852과기정통부 첫 여성 국장 임명…송경희 국제협력관 2018/04/1314466
1851영국 하원의원 3분의 1은 여성…"그래도 차별받은 적 ... 2018/04/1214703
1850[지구촌 이모저모] 덴마크 | 여성으로 살기 가장 좋은... 2018/04/1214139
1849무디스 "한국 남녀 경제활동 같아지면 성장률 1%p 상... 2018/03/2120572
1848`세계 여성의 날` 110주년..."완전한 `양성평등`까지 ... 2018/03/2114792
1847창군 최초로 여군 3명 동시에 별 단다 2018/01/0231778
1846[서울여성통계]서울시 위원회 여성비율 40% 처음 넘어 2017/12/221889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