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경 비율 늘리고 성평등 정책 성과낼 것”
2018. 07. 30
역대 두번째 女치안감 이은정 기획관… “여성 상대 범죄 처벌 강화해야”
“다들 기대가 커서 마음이 무겁네요.”


문재인 정부 첫 여성 치안감이자 역대 두 번째 여성 치안감에 오른 이은정 신임 경찰청 경무인사기획관(53·사진)은 26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담담한 어조로 입을 열었다. 이 기획관이 승진하면서 경찰은 2011년 이금형 전 부산지방경찰청장 이후 7년 만에 새로운 여성 치안감을 배출했다.

동국대 경찰행정학과를 졸업한 이 기획관은 1988년 경사 특별채용으로 경찰에 투신했다. 이후 강원 영월경찰서장과 서울 마포경찰서장, 충남지방경찰청 제2부장과 서울지방경찰청 생활안전부장 등을 지내며 풍부한 경험을 쌓았고, 30년 만에 치안감에 올랐다. 치안감은 전국 12만 경찰 중 27명밖에 없는 최고위급 직위다.



그는 12만 경찰의 안살림과 함께 조직 내 성평등 정책을 총괄하는 업무를 맡는다. 앞으로 전체 경찰의 11%가량인 여경 비율을 확대하고 조직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 기획관은 “남녀가 평등한 조직을 만들어 달라는 사회적 염원이 반영된 인사라고 생각한다”며 “경찰이 성평등을 위해 추진하는 정책들이 단기간에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획관은 성행위 동영상을 무단으로 인터넷에 유포했더라도 상대가 촬영에 동의했다면 처벌 강도를 낮춰주는 현행법을 바꿔야 한다고 최근 경찰청에 건의했다. 그는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해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적극 목소리를 내겠다”고 말했다.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경찰청 <승진> ▽치안감 △기획조정관 송민헌 △사이버안전국장 이철구 △교통국장 최해영 △경비국장 김병구 △정보국장 장하연 △강원경찰청장 김원준 △전남〃 최관호 <전보> ▽치안감 △수사국장 배용주 △광주경찰청장 김규현 △대전〃 이상로 △제주〃 이상철 △경무담당관실 이승철 조희현 장향진 강성복 ▽경무관 △수사기획관 이명교 △대테러위기관리관 김준철 △정보심의관 김교태 △자치경찰추진단장 김남현 △경무담당관실 남구준 △서울경찰청 생활안전부장 이영상 △〃 교통지도부장 진정무 △광주경찰청 제1부장 박석일 △충북경찰청 청주흥덕경찰서장 이규문 △경남경찰청 제2부장 전창학 △〃 창원중부경찰서장 김병수

출처 :  http://news.donga.com/3/all/20180727/91240107/1  
미투운동 기여한 시인 최영미, 서울시 성평등상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809클린턴, 국방·재무장관·비서실장 금녀영역 깰까 2016/09/0815181
1808WKIC(Welcome to Korea International Club) 창립총회... 2016/09/0614044
1807파워풀 여성7…출산휴가 다섯번 가고도 최고 오른 그... 2016/09/0514334
1806 "유리천장에 가장 큰 금을 냈다" 미국 첫 여성 대통... 2016/07/2915768
1805도쿄 사상 첫 여성 지사 나오나 2016/07/2213671
1804[美-英 여성리더 시대 예고] e메일’ 족쇄 벗고 에어... 2016/07/0714123
1803베트남서 커지는 ‘우먼파워’…여성 정·재계 진출 `... 2016/05/1216154
1802[제20대총선] 여성 당선자 51명 역대최다… 2016/04/1815400
1801일하는 서울 여성 첫 200만명 돌파 2016/02/0416380
1800대만, 105년 사상 첫 여성 총통 탄생 2016/01/2114176

 1 2 3 4 5 6 7 8 9 10 다음